Holiday Journal

Holiday Journal
Hi, Lets look around cool places in Korea together with me! :)
4224 | 5138566

여주, 이천, 광주 #7 - 영릉, 광주 진천육면 - (한국여행)
 | Holiday Journal
Last Modified : 2017/02/28

Travel regions : South Korea
 | Hits : 31296
http://blog.lookandwalk.com/en/blog/mazinguide/1636/trackback

  • 출발
  •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광주편
  •  
  • 사기막골 도예촌
  •  
  • 이천 나랏님 이천쌀밥
  •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이천편
  •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여주편
  •  
  • 썬밸리호텔
  •  
  • 보배네
  •  
  • 여주 신륵사
  •  
  • 영릉
  •  
  • 광주 진천육면
  •  
  • 남한산성
  •  
  • 종료



한국인의 스승 세종대왕이 잠들어 있는 여주 '영릉'


스승의 날 5월 15일은 세종대왕의 탄생일입니다. 이는 우연의 일치가 아니라 일부러 세종의 생일을 스승의 날로 지정한 결과인데요, 한글을 국어로 쓰고 있는 우리들은 모두 그의 제자라고 할 수 있으니 참으로 탁월한 택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스승의 날, 그분이 잠들어 있는 경기도 여주의 영릉을 찾아 지금의 한국인의 말과 생각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만들어주신 그 분을 생각해보는 것도 뜻있는 일이라 생각되네요.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2:27:44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이곳이 세종대왕이 잠들어 있는 영릉(英陵) 입구입니다. 세종은 왕비인 소헌왕후와 함께 이곳에 묻혀 있는데요, 조선왕릉 최초의 합장릉입니다. 그런데 이곳에는 효종대왕의 무덤도 몇 백 미터 떨어진 곳에 함께 있는데요, 그곳의 이름 또한 영릉(寧陵)이지만 한자(漢字)가 다릅니다. 현재 조선왕릉은 총 42기가 현존하는데요, 한국에 40기가 있고 북한에 2기가 있습니다. 한국에는 모두 경기도와 서울에 위치해 있는데, 조선이란 사회가 유교를 통치이념으로 삼아 조상에 대한 존경을 매우 중요한 가치로 생각했기 때문에 어느 것 하나 훼손되지 않고 지금까지 온전히 보존되어 있습니다. 이 모든 능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어 있습니다.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2:29:59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20mm


한국인의 영원한 스승인 세종대왕님 동상 앞에서 꾸벅 절을 하고 안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2:28:47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입구 왼쪽으로는 세종대왕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건립한 '세종전'이 있는데요, 그 앞마당에는 그가 생전에 남긴 각종 천문관측기기들을 재현해 전시하고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600년 전에 우주 천체를 관측하고, 또한 정밀하게 시간과 절기를 알아낼 수 있는 관측기기들을 만들었는지 지금 생각해도 참 신기하단 생각이 드네요.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2:30:43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해시계를 보세요. 세종은 이 시계를 서울의 혜정교와 종묘 앞에 두어 백성들이 볼 수 있도록 설치했는데요, 글 모르는 백성을 위해 시각선 위에다 12가지 동물모양을 그려 넣은 해시계(앙부일구)를 설치했다고 하네요. 백성을 극진히 사랑하는 그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헤아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몇 시게요? ^^*



Canon EOS 550D | f/5.0 | iso 1600 | 2015:04:30 12:31:54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세종전 안에는 그의 업적을 기리는 책과 그림들, 그리고 악기 등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아래의 책은 국사시간에 많이 들었던 제목들인데요, 왼쪽부터 순서대로 월인천강지곡(보물 제398호), 석보상절(보물 제523호), 그리고 월인석보(보물 제745호)입니다. 모두 한글로 되어 있고 한자는 옆에 한글 음을 적어 두었네요.


그런데 여담으로 전세계 모든 언어 중에서 그 언어를 만든 사람과 반포한 날짜, 그리고 글자를 만든 원리까지 알고 있는 말은 훈민정음 하나밖에 없습니다. 전세계의 유명한 언어학자들은 한글날을 축배를 들어야 하는 날로 지정할 정도로 한글에 대한 위대함에 경배를 표하고 있는데요, 그와 반대로 우리는 한글은 촌스럽다며 노래나 일상에 쓸데없이 영어를 섞어 쓰는 사람들로 넘쳐나고 있죠. 아마 디즈니 만화인 백설공주 또한 지금 한국에 상륙했다면 원명인 'Snow White'로 들어오지 않았을까요? 누군가 백설공주라고 해석했다면 촌스럽다고 배꼽잡고 웃었겠죠. 우리가 회사에서 쓰는 말을 예로 한 번 들어보죠. 실제 제가 회사생활 할 때 들었던 말들입니다. “이번 case는 schedule이 tight한데, schedule arrange를 위해 meeting room을 arrange할까요?", “당신이 involve한 project의 major한 concern은 뭐지?" 이게 한국말일까요? 영어일까요? 생각해보면 씁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모두 반성해야 할 때에요!



Canon EOS 550D | f/5.0 | iso 100 | 2015:04:30 12:34:09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아무튼 다시 돌아와서 훈민문을 지나 영릉으로 걸어가 보겠습니다.



홋, 그런데 입구에 사각형으로 반듯하게 생긴 연못이 하나 있는데요, 안에 잉어들이 엄청 많이 살더라고요. 그래서 자판기에서 500원에 물고기밥을 하나 사서 뿌려주기로 했습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100 | 2015:04:30 12:38:21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워매! 물고기밥을 뿌려주니 중력이 모두 나에게로 향하는 마냥, 연못 속의 잉어들 수백 마리가 한꺼번에 재빠르게 모여듭니다. 이런 경험은 또 처음이네요. 500원으로 느낄 수 있는 대단한 경험이었어요. 꼭 물고기밥 한 번 뿌려주고 가세요. ^^*



Canon EOS 550D | f/8.0 | iso 100 | 2015:04:30 12:46:40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영릉의 모든 길들은 한적한 소나무 숲으로 되어 있어 운치도 있고 걷는 재미도 남다릅니다. 제가 조선왕릉을 여러 곳 다녀본 바로는 산책하기 가장 좋은 곳은 왕릉인 것 같네요. 조경이며 풍수며 어디 하나 빠지는 것이 없거든요.



Canon EOS 550D | f/4.0 | iso 100 | 2015:04:30 12:41:18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속세와 능을 구분해주는 금천교를 지나면 빨간색 화살이 박혀 있는 홍살문을 만나게 됩니다. 이 문 뒤로는 신성한 곳이니 경의를 표하란 뜻의 문입니다. 이 길을 쭉 걸어가면 제사를 지내는 정자각이 있고 그 뒤로 왕의 능이 자리하고 있지요.


Canon EOS 550D | f/8.0 | iso 100 | 2015:04:30 12:49:45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그렇게 세종대왕의 능으로 올라왔습니다. 이곳은 다른 릉과는 달리 부부가 합장되어 있는데요, 그래서 세종과 소헌왕후가 함께 묻혀 있지만 봉분이 하나밖에 없습니다. 왕의 무덤 아래로 왕을 보필하는 문인석(文人石)과 왕을 호위하는 무인석(武人石)이 이채롭네요.


Canon EOS 550D | f/8.0 | iso 100 | 2015:04:30 12:49:31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세종대왕께서는 지금 저와 같은 쪽을 보고 계시겠죠? 사계절 모두 아름다운 곳일 것 같네요.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2:58:52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이제 숲길을 따라 효종이 잠들어 있는 또 다른 영릉(寧陵)으로 가보도록 할게요. 구불구불 난 숲길을 따라 700미터 정도 걸어가면 만날 수 있습니다. 오르막 내리막이 조금씩 나오긴 하지만 가파르지 않아 힘들진 않으니 걱정은 접어두세요.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08:04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한 10여분 걸어오니 효종의 능 홍살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홍살문 앞에 금천교가 없네요? 대부분의 왕릉은 홍살문 앞에 속세와 능역을 구분하는 개천이 흐르는데 이곳엔 다른 곳에 있나 봅니다.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08:45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어디 있나 했더니만 홍살문에서 정자각으로 들어가는 참도 길 위에 금천교가 설치되어 있네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아무튼 독특합니다. 참고로 정자각은 모양이 정(丁)자로 생겼다고 정자각인데요, 뒤편에 있는 능 방향으로 문이 뚫려 제사를 지내는 곳입니다.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10:42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정자각 뒤로 나 있는 길을 따라 능 바로 앞까지 가볼 수 있습니다. 능 가까이로 올라갈 수 없도록 해둔 왕릉도 많이 봤는데, 이곳은 바로 앞까지 가서 관람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한 모습이네요. 왼쪽 언덕 가장 위에 있는 곳이 효종의 능이고 오른쪽은 조금 아래에 있는 곳이 인선왕후의 능입니다.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19:01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그렇게 능 관람이 끝나고 효종의 능 입구로 돌아나가는 길에는 영릉재실(寧陵齋室)이 있어요. 이곳은 제사를 주관하는 제관(祭官)의 휴식과 제사 음식을 장만하고 제기(祭器)를 보관하는 곳인데요, 현재 보물 제1532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낮은 담 사이로 빼꼼 고개를 내민 처마가 아름답습니다.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19:46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내부로 들어오면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마당 한쪽에 자리하고 있는 모습이 참 예쁘네요. 조선시대 왕릉 재실이 이렇게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는 곳은 잘 없는데요, 공간구성과 배치가 뛰어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앞에 빨간색 옷을 입은 아주머니는 계속 사진을 찍어대고 있어 어쩔 수 없이 모든 사진에 본의 아니게 뒷모습이 담기네요. ^^*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21:16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앞에 있는 큰 회양목 앞에 푯말이 하나 서 있습니다. 읽어보니 이 나무는 현재 천연기념물(제459호)로 지정되어 있는 나무인데, 원래 회양목은 작고 낮게 자라는데 이렇게 크게 자란 나무는 쉽게 찾아볼 수 없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이 나무는 1673년에 심어서 거의 300여년 동안 죽지 않아 역사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하네요.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23:06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동글동글 모양을 낸 담벼락과 그 위로 자란 싱그러운 초록색이 참 잘 어울립니다. 세상의 그 어느 담벼락보다 한국의 기와를 쓴 이런 모습의 담벼락이 제일 아름다운 것 같네요. 이 앞에서 셀카 한 번 찍고 출발~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3:27:38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차를 세종대왕 능 앞 주차장에 주차를 했기 때문에 효종의 능 입구로 빠져 나오면 다시 소나무 숲길을 따라 800m 정도 걸어가야 하는데요, 사진처럼 완만한 길이라 천천히 걸어가면 15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길 양쪽으로 소나무 숲이 우거져 있어서 걷는 재미가 있는 길이니 주차장 가시는 길이 지루하진 않을 거에요.

이곳 전체를 다 둘러보시는 데는 약 두 시간 정도가 소요되는데요, 세종의 능만 둘러보시면 30분이면 충분한 코스에요. 그런데 효종의 능으로 가는 산책길이 예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두 곳 모두를 둘러보시길 추천합니다. 입장료 500원에 이런 예쁜 길 걸어보는 것도 행운이라면 행운이에요!


Map

Address: 경기도 여주시 능서면 왕대리 산83-1 / 대한민국 경기도 여주군 능서면 왕대리 산83-1

+ 전화 : 031-885-3123~4
+ 입장료 : 만25세~64세 500원, 나머지 무료,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무료
+ 관람시간 : 오전 9시 ~ 오후 6시 (6월~8월은 6시 30분까지)
+ 휴관일 : 매주 월요일



  • 출발
  •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광주편
  •  
  • 사기막골 도예촌
  •  
  • 이천 나랏님 이천쌀밥
  •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이천편
  •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여주편
  •  
  • 썬밸리호텔
  •  
  • 보배네
  •  
  • 여주 신륵사
  •  
  • 영릉
  •  
  • 광주 진천육면
  •  
  • 남한산성
  •  
  • 종료



얼음그릇에 육면을 담아 나오는 광주 '진천육면'


경기도 광주에는 독특한 육면을 파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진천육면입니다. 이름은 충북 진천을 말하지만 진천에는 없고 오직 광주에만 있는 흑미면 전문점이에요. 충북 진천이 전국 흑미 생산의 60% 정도를 생산하는 특산작물인데, 주인장이 그곳에서 고기집을 하다 광주에서 흑미면을 이용한 육면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하네요. 맛은 어떤지 내려가 볼까요?



Canon EOS 550D | f/9.0 | iso 100 | 2015:04:30 14:29:34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이곳의 위치는 광주 중대물빛공원 전망대 길 옆에 위치해 있어 찾기는 쉽습니다. 옛날에 이 앞을 중대저수지나 중앙저수시라 불렀죠. 자, 차를 세우고 안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125 | 2015:04:30 14:29:55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평일 낮 점심시간이 지나서 왔더니만 손님은 우릴 제외한 한 팀밖에 없군요. 한산한 식당 분위기 완전 좋아합니다. ^^*



Canon EOS 550D | f/4.0 | iso 100 | 2015:04:30 14:30:14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35mm


메뉴판을 볼까요… 이곳은 흑미로 만든 육면과 만둣국이 유명한데요, 우리는 따뜻한 진천육면과 차가운 얼음육면 하나씩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둘 다 8천원으로 동일하네요.



Canon EOS 550D | f/4.0 | iso 100 | 2015:04:30 14:30:33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오호~ 면을 주문했는데 에피타이저가 먼저 나옵니다. 약간의 샐러드와 도토리묵 무침을 가져다 주네요. 배가 살짝 고팠던 차라 새콤달콤한 것을 먹으니 식욕이 훅~ 살아납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100 | 2015:04:30 14:33:37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밑반찬은 딱 두 가지만 나오네요. 겉절이 김치랑 열무김치가 나오는데, 겉절이 김치가 꽤 맛있어요. 방금 담가 아삭아삭한 식감 때문에 웬만해선 맛 없을 수가 없는 음식이기도 하지만, 아무튼 몇 번 더 달라고 해서 먹었네요.



Canon EOS 550D | f/4.0 | iso 160 | 2015:04:30 14:34:25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먼저 나온 음식은 얼음육면입니다. 널찍한 얼음그릇에 담겨 나오는데요, 처음 딱 봤을 때는 시원한 열무국수 같은 느낌입니다. 계란도 반 개 잘라 올리고 물김치에 오이, 그리고 깨소금도 쵹쵹 뿌려 놓아 모양새는 입맛을 심히 자극하네요.



Canon EOS 550D | f/4.0 | iso 800 | 2015:04:30 14:34:35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43mm


그리고 그릇이 얼음이라 이게 다 먹을 동안 끝까지 시원함을 그대로 유지하더라고요. 얼음그릇이 녹는 걸 감안해서 그런지 얼음육면의 첫 맛은 조금 짜고 새콤한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국물김치를 그대로 넣어서 짠맛이 강한 것 같은데, 그래서 전 휘휘 저으면서 얼음이 조금 녹기를 기다린 다음 먹었답니다. 새콤짭쪼롬한 음식이 별로인 분들은 아마도 별로라고 생각을 하실 수도 있습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1000 | 2015:04:30 14:35:25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41mm


흑미로 만든 면발은 이곳에서 직접 뽑아내는 면인데요, 굵기가 굉장히 얇아서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입니다. 면발이 얇아서 씹는 느낌은 '육개장 사발면'의 면발 느낌과 조금 비슷한데 훨씬 더 쫄깃합니다. 비유가 좀 어색하네요 ㅎㅎㅎㅎ 암튼… 짠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는 그다지 맛있다고 느껴지진 않는 음식이었어요. 얼음육면은 사람마다 약간 호불호가 갈릴 것 같은 그런 맛입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800 | 2015:04:30 14:35:12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41mm


그런데 안에는 이름에 걸맞게 얇은 소고기 편육이 들어 있는데요, 고기의 맛은 상당히 부드럽고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네요. 소중한 계란은 제가 먹고 면은 그대가 한 젓가락 하실래예?



Canon EOS 550D | f/4.0 | iso 640 | 2015:04:30 14:35:48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17mm


그리고 두 번째로 나온 이 식당의 기본메뉴 '진천육면'입니다. 이 음식은 따뜻한 음식인데요, 맑은 국물에 소고기 편육이 잔뜩 올라가 있는 모습이 마치 갈비탕 같은 느낌도 듭니다. 전 이 음식이 어떤 맛일까 더 궁금하네요.



Canon EOS 550D | f/4.0 | iso 800 | 2015:04:30 14:35:58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50mm


국물이 맑은 것 보니 뼈는 우려내지 않고 양지 같은 살로 국물을 우렸나 봅니다. 주인장 말씀으로는 한우로 우려낸 육수로 만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국물 맛이 첫 맛은 고소하고 뒷맛은 깔끔합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1000 | 2015:04:30 14:36:34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50mm


그런데 음식에 목이버섯이 들어 있어요. 목이버섯은 국물요리에는 보통 안 넣고 잡채 같은 볶음음식에 주로 넣어 먹는데 국물에 넣어 먹으니 색다르고 맛있어요. 국물에도 잘 어울리는 음식이었군요.



Canon EOS 550D | f/4.0 | iso 1000 | 2015:04:30 14:36:26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50mm


흑미로 만든 면발도 쫄깃하고 고소한 게 참 맛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얼음육면보다 따뜻한 진천육면이 훨씬 맛있습니다. 이건 아마 누가 먹어도 맛있다고 생각할 그런 맛이에요. 추천합니다.



Canon EOS 550D | f/4.0 | iso 250 | 2015:04:30 14:42:10 | Flash did not fire, compulsory flash mode | 34mm


그리고 마지막으로 후식으로 흑미차를 조그만 컵에 한잔 주네요. 제가 카페를 해봐서 이런 맛은 평가를 잘 내리지요. 이게 달콤하고 고소한 맛이 강력하게 나는데요, 카페에서 파는 검은콩라떼랑 맛이 거의 흡사해요. 이거 진짜 맛있네요. 가게에서 이 가루를 팔기도 하던데, 그땐 잊어버리고 나왔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한 봉지 사올걸 그랬다 싶네요.

아무튼 전체적으로 맛이 괜찮은 식당이었습니다. 얼음육면은 얼음그릇에 담아줘서 시원한 맛은 일품이지만 국물김치를 그대로 넣어서 조금 짜고 신맛이 강하게 납니다. 싫어하시는 분들이 아마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데 따뜻한 진천육면은 구수하고 진한 맛이 아주 좋았어요. 광주여행에서 이곳에서 점심한끼 괜찮을 것 같네요.


Map

+ 주소 : 경기도 광주시 순암로 264

+ 전화 : 031-764-5290
+ 영업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10시까지



여주, 영릉, 새종대왕, 새종전, 해시계, 산책, 유적지, 홍살문, 세종대왕릉, 영릉재실, 천연기념물, 화양목, 진천육면, 육면, 만둣국, 묵, Yeoju, YoungneungTomb, GreatKingSejong, Sejongjeon, Sundial, Walk, Historicsites, Hongsalmun, TombofKingSejong, Yeongneungjaesil, NaturalMonument, Jincheon, Yukmyeon, Noodleswithbeef, Manduguk, Dumplingsoup, Muk, AcornJelly, 驪州, 英陵, 世宗大王, 世宗殿, 日時計, 散歩, 遺跡, 紅箭門, 世宗大王陵, 寧陵齋室, 天然記念物, 淮陽木, ジンチョンユッミョン, ユッミョン, 餃子スープ, マンドゥックク, ムク, こんにゃく, 骊州, 日晷, 散步, 遗址, 影壁门, 宁陵斋室, 天然纪念物, 淮阳木, 镇川肉面, 肉面, 饺子汤, 冻子, Youngreung, ที่ดีsaejong, สงครามใหม่, นาฬิกาแดด, เดิน, ไซต์, สามชนิดdaewangreung, อัตราการเข้าพักYoungreung, อนุสาวรีย์ธรรมชาติ, Hwayangคอ, yukmyeon, เยลลี่
One line comment(0) 
PDF
Bookmark
E-mail
0bytes / 200bytes
View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