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iday Journal

Holiday Journal
Hi, Lets look around cool places in Korea together with me! :)
5665 | 5332018

태백 #9 - 탄광역사촌과 벽화마을 - (한국여행)
 | Holiday Journal
Last Modified : 2017/02/27

Travel regions : South Korea
 | Hits : 28814
http://blog.lookandwalk.com/en/blog/mazinguide/931/trackback

  • 출발
  •  
  • 눈꽃축제
  •  
  • 석탄박물관
  •  
  • 바람의언덕
  •  
  • 용연동굴
  •  
  • 추전역
  •  
  • 황지연못
  •  
  • V-Train
  •  
  • 분천역
  •  
  • 탄광역사촌
  •  
  • 자연사박물관
  •  
  • 구문소
  •  
  • 종료



광부들의 삶이 녹아있는 철암 탄광역사촌과 벽화마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선탄장이 있는 태백시 철암역 주변에는 구경할만한 문화공간들이 몇 있습니다. 역 북쪽에 있는 철암천(낙동강) 주변으로는 일명 '까치발 건물' 열한 채를 개조해 만든 '철암 탄광역사촌'이 있고요, 남쪽으로는 철암 연립상가 벽에 그려진 벽화마을이 있습니다. 그뿐 아니라 40-60년대 지어진 광부들이 살던 마을이 지금도 그대로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과거와 현재가 조화롭게 공존하는 멋진 곳입니다. 자, 들어가 볼게요.




지금도 활발히 작동하는 선탄장 바로 맞은 편이 탄광역사촌입니다. 사람은 한 명도 보이지 않는 마을인데 공장은 연기를 연신 내뿜으며 열심히 돌아가는 모습이 아이러니 하네요.




철암천 건너편 마을은 40-60년대 지어진 건물들이 많이 있는데요, 지금도 간간히 사람이 살고 있는 집이 있습니다.




올라가보면 수십 년 전 광부들이 떠난 폐가도 보이고, '여기 사람 살아요~'라고 말하는 듯 생선도 말리고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도시에선 옛날 술집 코스프레한 가게에서나 볼 수 있는 연탄재도 이리저리 굴러다닙니다. 제가 어린 시절 살던 집은 1990년대까지 연탄을 썼어요. 집에 남자라곤 나 하나였으니 연탄 갈아 끼우는 건 언제나 제 몫이었죠. 잠자다 연탄가스를 자주 마셔 어머니가 논란 가슴에 절 업고 밖으로 나가던 생각도 가끔 나네요.




태백에 수많은 광산이 들어서면서 광부들이 직접 뚫었다는 수많은 굴들도 태백에선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마을 뒤편이 바로 철길이던데 광부들의 삶이 얼마나 팍팍했을지 보지 않아도 잘 알겠군요.




광부들의 일상을 벽면에 적어놓기도 했습니다. 경기가 한 창 좋을 60-70년대는 월급을 30만원이나 받아 좋은 시절이었다는 이야기네요. 60년대 공무원 월급이 1만원정도였고, 70년대 울 아버지 월급이 5만원이었으니, 저 정도면 큰 돈을 벌었던 시절인 거죠. 하지만 목숨 걸고 일하던 그가 한 마지막 말이 가슴이 아프네요. “탄광은 생산이 목적이라 사람이 죽고 사는 거는 문제도 아니다."




탄광역사촌 안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1층에 해설사 한 분이 계시던데, 원하면 친절하게 설명도 해주시더라고요. 같이 다니며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재미있습니다.




이곳에는 옛 철암의 모습이 담긴 사진, 문헌, 자료 등을 전시하고 있는데요, 작가들의 작품 모은 갤러리도 있습니다. 내부는 전시를 위해 새로 단장되지만 건물 외형은 다행히 옛모습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건물 외부가 이래서 전 어디가 탄광역사촌인지 한참을 찾았어요. 그래서 전시관 이름도 페리카나, 호남슈퍼, 한양다방 등으로 이름이 붙여져 있는데요, 아이디어가 기발하네요.




전시관으로 사용되는 십여 채의 건물들은 까치발 건물이라 부르는데요, 까치발처럼 몇 개의 기둥이 건물 뒤편을 받치고 있는 형태에요. 건물을 최대한 넓게 만들기 위해 수상가옥마냥 물 속으로 기둥을 박아 지었네요. 모두 1940-60년대에 지어진 건물들입니다.




제일 왼쪽 건물에서 아낙네가 아이를 등에 엎고 손을 흔들고 있길래, 누구에게 흔드나 봤더니만 철암천 건너편에 광부 한 명이 그쪽으로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네요.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한양다방 옆 지하로 내려가는 입구. 지긋지긋한 질곡의 세월을 보냈을 광부들의 삶이 느껴집니다. 내려가보면 좁은 공간에 여러 채의 집이 구획을 나눠 만들어져 있습니다.




광부들 집 담벼락에 핀 해바라기도 보이고, 몸에 낀 탄가루를 빼겠다며 그들이 즐겨먹던 삼겹살 가게도 있고, 철암동 사람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전시물들이 많이 있습니다.




보잘것없는 광부의 인생을 말해주는 것 같은 남루한 물건들과 그들의 사진들이 코끝이 찡한 감동을 주네요.




탄광역사촌 길 건너편 선탄장은 박중훈과 안성기가 출연했던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촬영지에요. 마지막 서로에게 주먹을 날리던 명장면이 여기서 촬영되었다고 하네요. 비 오는 장면이었죠. 기억납니다.




철암역 남쪽으로 연결된 연립상가 건물에는 벽화골목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그리 큰 규모는 아니지만 함께 둘러보면 좋을 곳이라 소개해드릴게요.




이 건물들도 탄광이 활황이던 시절에 지어진 건물들인데요, 집 밖으로 삐죽 튀어나온 연탄 굴뚝이 인상적입니다. 이 동네 집들은 대부분 연탄보일러를 사용하나 봅니다. 중간 중간 그려져 있는 벽화들에 웃음 나기도 하다가, 짠해지는 마음이 들기도 하고 그러네요.





작품들은 벽화도 있고 부조작품도 있는데요, 무작정 예쁜 그림을 그린 게 아니라, 마을의 역사와 이야기를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그림은 모두 실제 사진을 보고 그렸다고 하네요.




지금은 늙었거나 돌아가신 광부들의 실제 사진으로 벽화를 그려, 더 생동감 넘치고 현실감이 있는 그림들이었습니다.



이 집에 사는 할머니께서 문화해설사 마냥 벽화에 대해 설명을 잘 해주셨어요. 지붕으로 올라간 다섯 명의 광부도 인상적이네요.





석탄 캐는 광부들이란 작품도 금이 간 벽면을 활용해 인상적이고, 아래 6명의 광부 캐릭터들도 익살스럽고 귀엽습니다.


태백여행에서 V트래인타고 분천역으로 가실 계획이거나 철암역으로 오셨다면 오늘 소개해드린 곳들은 곡 들러보세요. 시간을 많이 들이지 않고 여러분의 여행이 풍요로워질 거에요.


Map

+ 철암탄광역사촌 주소 : 강원도 태백시 동태백로 404

+ 전화 : 033-582-8070



철암, 탄광역사촌, 탄광촌, 벽화마을, 마을, 까치발건물, 전시관, 엣추억, 벽화골목, Cheoram, CoalMineHistoryTown, Coal-miningtown, MuralPaintingVillage, Village, Town, Bracketbuilding, ExhibitionHall, Oldmemories, Muralpainting, Alley, 鉄岩, 炭鉱歴史村, 炭鉱村, 壁画村, 村, つま先立ち, カチバル, 建物, 展示館, 昔の思い出, 壁画通り, 铁岩, 煤矿历史村, 煤矿村, 村庄, 支架建筑, 展览馆, 怀旧, 壁画胡同, Cheolam, ประวัติศาสตร์ถ่านหินหมู่บ้าน, เหมืองแร่เมือง, ภาพจิตรกรรมฝาผนังหมู่บ้าน, เมือง, ยึดอาคาร, นิทรรศการ, ในความทรงจำ, ซอยภาพจิตรกรรมฝาผนัง
One line comment(0) 
PDF
Bookmark
E-mail
0bytes / 200bytes
View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