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iday Journal

Holiday Journal
Hi, Lets look around cool places in Korea together with me! :)
4215 | 5138557

인천 #5 - 인천항 주변 개항장(開港場) ‘개항누리길‘ - (한국여행)
 | Holiday Journal
Last Modified : 2017/04/12

Travel regions : South Korea
 | Hits : 24573
http://blog.lookandwalk.com/en/blog/mazinguide/804/trackback

  • 출발
  •  
  • 차이나타운
  •  
  • 신승반점
  •  
  • 길거리음식
  •  
  • 동화마을
  •  
  • 송월동
  •  
  • 월미도
  •  
  • 오라카이
  •  
  • 신복관
  •  
  • 센트럴파크
  •  
  • 아키노주방
  •  
  • 박물관들
  •  
  • 종료



조선이란 나라는 1392년에 건국되어 500년 이상 단일 왕조로 이어져 내려왔습니다. 지구상에서 단일 왕조가 500년 이상 이어진 나라는 없었어요. 신성로마제국이 1,200년을 이어졌다고 말씀하실 분이 계실지 모르겠지만, 그건 제국이지 왕조가 아니었습니다. 물론 에스파냐왕국이 500년을 내려오긴 했지만, 그것도 왕조가 아니라 나폴레옹이 자신의 형을 왕으로 앉히는 등 그렇게 왕국을 이어왔습니다. 세상에서 유일하게 왕조로만 518년을 이어온 조선이란 국가는 일본의 무력시위 앞에 힘없이 무너졌고, 굴욕적인 일제식민시대를 맞게 됩니다.


일제식민시대의 시작은 지금 가볼 인천항 주변의 개항장이었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이 때문에 한국은 근대화가 시작되었어요. 개항장은 인천 중구청 일대의 지역을 말하는데 제물포조약(1882년)에 따라 조선의 문호를 개방하고 근대 문물이 쏟아져 들어왔습니다. 때문에 이 주변으로는 일제시대 때부터 내려오는 창고와 은행, 그리고 영사관 등 근대 건축물의 전시장과도 같은 곳입니다. 자, 어떤 곳인지 들어가 볼까요?




먼저 인천항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인천 아트플랫폼'입니다. 이곳은 근대에 항구에서 사용하던 창고건물이 밀집되어 있는 곳인데 인천시에서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이곳에는 능력있는 예술인들의 창작공간과 전시공간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유무료 전시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에요. 예술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한번쯤 방문해볼 만한 곳입니다. 개항기의 낡은 근대 건축물과 거기에 들어선 복합문화예술의 만남은 천생연분처럼 잘 어울립니다.




길게 늘어선 낡은 창고가 예술가들의 작업실과 전시실로 탈바꿈되었습니다. 약 1,700평에 달하는 넓은 부지에 창작스튜디오, 공방, 자료관, 전시장과 공연장이 빼곡히 들어서 있는데요, 넓고 좁은 길을 걷다 보면 개항기에 이곳에 있었던 그들의 삶을 느껴볼 수 있을 거에요. 걷다가 힘들다면 H동 1층에서 지난 전시 자료나 책을 보며 쉬었다 갈 수 있는 카페도 있습니다.



젊은 예술가들의 독특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길거리에도 전시하고 있군요.




2000년대 들어서도 이곳은 택배회사 등의 물류창고로 사용되었던 곳인데요, 지금은 말끔하게 청소하고 예술공간이 되었어요. 붉은 벽돌로 만든 창고의 노란 문이 참 예쁘네요.



여기가 아까 말씀 드렸던 H동의 작은 카페에요. '모나리자의 하품' 커피도 아주 저렴하게 팔고 있던데 여행 중에 다리가 아프면 이곳에서 쉬어가는 것도 좋아 보이네요.




재미있는 캐릭터가 앉아 있는 벤치에는 뭐라고 적혀있네요. “웃지요 그대 눈길에 잔잔한 행복이 도곤도곤 흐르는 것을 느껴요" 이곳을 여행 온 여행자의 눈빛에서 읽은 걸까요? ^^*




전시장으로 들어가면 그림도 있고 영상예술을 전시하는 곳도 있습니다. 작가의 작품들이라 가까이서 사진에 담진 못했지만, 예술을 사랑하는 분들에겐 재미있는 구경거리가 될 것 같네요.




언덕을 조금 걸어 올라오니 오래된 건물이 하나 보입니다. 이곳은 구)일본우선 주식회사 인천지점 건물입니다. 일본우선회사는 개항 당시 인천항에서 물류를 담당했던 회사인데요, 1888년에 지어진 건물이지만 지금까지 거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 아트플랫폼의 사무공간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 건물이 지금도 남아 있네요. 이 집은 중국식으로 지어진 주택건물인데요, 몇 년 전 이곳에 왔을 때는 중국인 할머니가 이 건물의 주인이셨는데 지금은 어떤지 잘 모르겠군요.

위치는 청나라와 일본의 조계지 경계에서 중국 쪽으로 있는데요, 1939년에 벽돌로 쌓아 올린 2층 주상복합 건물입니다. 가끔 밖으로 나와 있는 주인 할머니께 말씀 드리면 친절하게 내부의 모습도 구경시켜주시곤 했었는데, 오늘은 만나질 못했네요. 아쉽습니다.




방금 보신 중국주택건축물 바로 오른쪽으론 청나라와 일본의 조계지 경계를 구분하는 계단이 있습니다. 이 계단을 바라보며 왼쪽은 청나라, 오른쪽은 일본의 조계지였는데요, 재미있는 것은 일본 쪽으로는 온통 일본식 건물만 있고, 청나라 쪽으로는 중국식 건물이 많이 있습니다. 석등의 모양도 오른쪽과 왼쪽이 확연히 구분이 가죠?




계단을 끝까지 올라오면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는 공자상이 세워져 있어요. 이 공자상은 한중 수교 당시 중국의 청도시에서 기증한 겁니다. 그런데 옛날에는 이 동네가 어떻게 생겼었을까요?




이렇게 생겼습니다. 방금 보신 현대의 사진과 정확히 같은 장소에서 담은 19세기의 사진입니다. 옛날에는 조계지 바로 아래가 바다였군요. 지금은 매립해서 인천아트플랫폼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일본측 조계지는 은행이나 관공서 같은 당시 건물을 제외하고는 적산가옥이 그리 많이 남아 있진 않더군요. 하지만 최근의 건물 외벽을 이렇게 꾸며놓아 일본거리처럼 단장해 놓았네요. 어차피 튼튼한 건물을 허물 수는 없는 노릇이니 이렇게라도 노력하는 모습이 기특합니다.




일본식 인력거 뒤편으로 보이는 건물은 1883년 지어진 일본의 영사관이었습니다. 인천 개항 이후 가장 먼저 영사관을 설치한 나라는 일본이었는데, 조계지 내에 거류하던 일본인을 보호하기 위해 2층 목조건물로 지었습니다. 이후 1910년 조선총독부가 설치되고 인천부청사로 사용했는데, 1933년 지금의 모습으로 신축되었습니다. 광복 이후 인천시청으로 사용하다 지금은 중구청으로 사용하고 있지요.




정말 매력적인 르네상스 양식의 석조건물이죠? 이곳은 지금 개항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구) '일본 제1은행'이었던 곳입니다. 당시 바다로 들고 나는 물품의 관세를 담당하던 은행인데요, 한국에서 생산된 금을 매입하고 지금의 은행처럼 예금과 대출업무도 했다고 하네요. 관람료는 500원인데요, 차이나타운 글에서 말씀 드린 것처럼 통합관람권 1,700원을 끊으면 이 동네의 모든 박물관을 다 들어가볼 수 있습니다.




개항박물관 내에는 1883년 개항 직후부터 일제 강점이 시작되는 1910년 이전까지의 유물 321종, 총 669점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전시물 중 인상 깊은 것은 갑신정변(1884)이 일어나 단 한 번도 사용해보지 못하고 유럽의 수집가들에게 팔려나갔던 한국 최초의 우표를 만날 수 있습니다. 모두 실물 진품이에요.




그 외에도 개항 대한제국부터 일제시대에 사용하던 우편물과 유물들을 구경할 수 있는데요, 화려하진 않지만 생각보다 재미있는 전시물이 많더군요. 위는 대한제국시절 '이대신'댁으로 보내는 전보인데 한글이군요. 그런데 내용을 알아볼 수 없어 아쉽네요. 내용도 해석해두었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




이곳은 구)일본 제18은행으로 사용되었던 '인천개항장 근대건축 전시관'입니다. 1890년 당시 한국의 금융을 지배하기 위해 개설한 은행이었지만, 1992년까지 카페로 운영되다 박물관으로 다시 문을 연 곳입니다. 목조 트러스 위에 일본식 기와를 올린 게 이국적으로 보이네요. 비슷한 시기에 지어졌던 서울의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도 이와 비슷한 지붕 구조를 하고 있습니다.




내부에는 개항기 당시 인천의 모습을 사진으로 전시하고 있고요, 인천에 있는 오래된 건축물과 현재는 소실되어 남아있지 않는 건축물들의 모습을 작게 재현해서 전시하고 있습니다. 인천의 모든 역사적인 건축물을 한 곳에 모아둔 느낌이네요. 이곳에서 다음은 어딜 구경갈지 결정해도 되겠습니다. ^^*




이곳에서 전시하는 것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있지만, 전 개인적으로 이 건물 자체를 구경하는 재미가 더 좋았어요. 삐걱거리는 계단 따라 올라가면 아담한 2층 공간이 나오기도 하고요,




어느 방으로 들어가면 이곳이 은행이었다는 걸 새삼 느낄 수 있는 시간은 거슬러 올라간 멋진 창문을 만나기도 합니다.




구)일본 제18은행이었던 근대건축 전시관 바로 옆에는 구)일본 제58은행으로 사용되었던 건물이 나란히 서 있습니다. 이곳은 개항 당시 신/구 화폐의 교환을 목적으로 1892년에 만들어진 은행인데요, 한일 양국간의 상품대금 결제와 무역금융을 담당했습니다. 지금은 인천시 중구 음식업지부로 사용하고 있는데, 프랑스풍의 벽돌조 2층 구조와 오름내림식의 창문, 그리고 벽체와 기둥까지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새까매진 계단에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시나요?




언덕위로 조금 올라오니 고위 대관의 집처럼 보이는 곳이 있네요. 이곳은 인천시 역사자료관인데요, 인천의 역사자료를 발굴하고 수집/정리해서 발간하는 기관입니다. 일반에게 공개하고 있는 이곳은 아름다운 정원을 가지고 있는 일제시대 일본인 사업가의 집이었어요. 광복 이후에 사교클럽으로 사용되었는데 인천시에서 매입해서 한옥으로 개축한 뒤 2001년도까지 인천시장의 공관으로 사용했다고 하네요.




계단을 오르니 멋진 기와집이 있군요. 역대 인천시장 17명이 거쳐간 곳이라는데 안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안에는 자료를 수집/발간만 하는 곳이라기 보다 인천의 역사를 사진으로 감상할 수 있는 박물관의 기능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인천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복도에 전시를 해두었네요.




인천 역사자료관 후문으로 나오니, 여기도 독특한 건물이 한 채 보입니다. 이곳은 구)제물포 구락부란 곳인데요, 구락부란 영어 Club의 일본식 발음을 한자로 표시한 '구락부(俱樂部)'에요. 일본 발음 말하다 보니 생각나는데, 제가 일본에 일년 정도 살았던 적이 있는데 '맥도날드(McDonald's)'를 일본인들은 '마쿠도나루도'라고 발음하고 '핫 커피(Hot Coffee)'를 '호또 코히'라고 발음하던 생각이 나네요. ^^*




건물 입구가 참 단아하고 예쁘네요. 그런데 제물포구락부 입구 혹시 기억나시나요? 이곳은 2001년도 SBS 드라마 '피아노'의 촬영장이었어요. 지금은 상상할 수도 없는 출연진인 조재현, 조민수, 김하늘, 고수, 조인성 등 톱스타가 대거 출연했던 인기 드라마였죠. 당시 피아노 선생이던 조민수의 집이 이곳이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 볼게요.




이곳의 용도는 사교클럽이었습니다. 당시 왜 이런 곳이 필요했냐 면, 개항 때 각국의 조계지가 인천항 주변으로 형성되었는데 각 나라의 조계 당사자들의 공동의 이익과 조정을 위해 회원국들 간에 원활한 교류의 필요성이 생겼어요. 이에 '제물포 구락부'를 조직하고 러시아 건축가인 사바찐에게 의뢰하여 1901년에 완공되었습니다.




내부에는 이 건물의 용도에 부합되게 연회장과 사교실, 그리고 도서실 등이 있었는데요, 벽면 영상에는 인천의 역사를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방송하고 있더군요. 자리에 앉을 수 있는 의자니 앉아서 다리도 쉴 겸 TV를 볼 수 있어 좋습니다.




제물포 구락부의 역사는 참 파란만장하다고 해야 할까요? 처음에는 한국에 머물던 외국인들의 사교를 위해 만들어 졌는데, 1914년에 조계제도가 폐지되자 일본재향군인회로 사용되고, 1934년에는 일본부인회, 광복 직후에는 미군 장교클럽으로, 그리고 1947년에는 대한 부인회에서, 6.25전쟁 중에는 북한군 대대본부로 사용되다 인천상륙작전 때는 다시 미군 사병클럽으로 사용되었어요. 전쟁이 끝나고도 수없이 많은 단체에서 사용되어 처음 이 건물의 원형을 정확히 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제물포구락부 앞의 계단을 올라오면 대한민국 최초의 서양식 공원인 '자유공원'을 만날 수 있습니다. 원래 이곳은 각 나라의 조계지 안에 자리잡고 있어서 '각국공원', '만국공원'으로 불렀었는데요, 1957년에 인천상륙작전을 기념해서 맥아더장군 동상을 설치하면서 '자유공원'이란 이름으로 개칭했습니다. 크게 특별할 것은 없지만 맥아더장군 동상 앞을 걸으면서 자유를 느껴보심이 어떨까요?




자유공원에서 바라보는 인천항 정말 아름답죠? 바다 끝 수평선에는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인천대교가 보이네요. 외국에서 비행기타고 오셨다면 저 다리를 건너 오신 거에요!




저와 함께 둘러본 근대역사의 현장인 '개항장' 어떠셨나요? 이곳은 1882년 제물포조약에 따라 조선의 문호를 세계에 개방해서 근대문물이 유입된 곳입니다. 각국 영사관과 은행 등 서양식 근대건축물이 밀집되어 근대 문화유산의 보고 같은 곳이죠. 인천여행에서 빼먹을 수 없는 코스 되겠습니다. 위 지도에 오늘 걸었던 곳에 하트 표시를 해두었습니다.


Map

주소 : 인천광역시 중구 해안동1가 일대


송월동, 인천아트플랫폼, 플랫폼, 전시장, 중국식주택, 건물, 적산가옥, 개항박물관, 박물관, 제1은행, 제18은행, 인천개하앙근대건축전시관, 근대건축, 인천시역사자료관, 자료관, 제물포구락부, 자유공원, 공원, Songwoldong, IncheonArtPlatform, Platform, Exhibitionroom, ChinesestyleHouse, Building, JeoksanHouse, OpenPortMuseum, Museum, 1stBank, 18thBank, IncheonOpenPortAreas, ModernArchitectureMuseum, ModernArchitecture, IncheonHistoryMuseum, Archives, JemulpoClub, FreedomPark, Park, 松月洞, 仁川アートプラットフォーム, プラットフォーム, 展示場, 中国式住宅, 建物, 敵産家屋, 開港博物館, 博物館, 第1銀行, 第18銀行, 仁川開港近代建築展示館, 近代建築, 仁川市歴史資料館, 資料館, 済物浦俱樂部, 自由公園, 公園, 仁川艺术平台, 平台, 展览室, 建筑, 敌产房屋, 开港博物馆, 博物馆, 第一银行, 第18银行, 仁川开港近代建筑展览馆, 近代建筑, 仁川市历史资料馆, 资料馆, 济物浦俱乐部, 自由公园, 公园
One line comment(0) 
PDF
Bookmark
E-mail
0bytes / 200bytes
View list